본문 바로가기

분류 전체보기

(416)
썸이미지 앵무새꿈 앵무새키우는꿈 길몽 흉몽 비밀?…앵무새꿈해몽 100가지 풀이 앵무새꿈 혹시 지난밤에 꾸셨나요? 앵무새꿈 자체는 가끔 꾸게 됩니다. 특히 어린 시절 앵무새를 갖고 놀았거나 키워본 사람의 경우 이 새가 익숙해져서 가끔 꿀 수도 있습니다. 앵무새는 외국에서 들어왔지만 오늘날 애완용으로 많이 기르다 보니 주변에서 종종 볼 수 있는 새이기도 합니다.  예전에 집안에 새를 많이 키웠습니다. 새를 친구처럼 여겼기 때문에 키우게 된 것입니다. 십자매, 금정조, 문조, 카나리아 등 여러 종류를 키우다 보니 아침이면 새들이 들려주는 음악 속에서 살았습니다. 그런데 아랫집 혹은 윗집에서 시끄럽다고 항의를 하곤 해서 새 키우는 것을 그만뒀습니다. 한 때는 아예 아파트 베란다에 풀어놓고 키운 적도 있습니다. 새들이 아파트 베란다를 자유롭게 훨훨 날아다니면서 베란다에 100개 정도 되는 ..
썸이미지 코끼리꿈 코끼리 나오는 꿈 길몽? 흉몽?…코끼리꿈해몽 태몽 놀라운 비밀 어린시절 코끼리를 보고 싶었습니다. 그런데 볼 수가 없었습니다. 코끼리를 보려면 동물원에 가야 하는데 시골 마을에서 이게 가당이나 한 일입니까. 친구들이랑 모이면 이런 저런 상상을 했습니다. 특히, 타잔이라는 드라마가 방영되는 날이면 타잔처럼 코끼리를 타고 싶다는 상상을 했습니다. 산에 올라가 코끼리 비슷한 나무가 있으면 올라가 타잔처럼 흉내를 내곤 했습니다. 시골 아이들은 그렇게 자랐습니다. 동화책 속에 코끼리가 등장하면 마음껏 상상의 날개를 펼쳐보곤 했습니다. 이 다음에 자라면 코끼리를 실컷 보겠다고 다짐하면서 자랐습니다. 어른이 되어 도회지로 나오고 나니 동물원을 실컷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막상 코끼리 실물을 보니 상상 속의 동물이 아니었습니다. 약간 지저분하고 생활하는 게 답답해 보였습니다. ..
썸이미지 핸드폰 휴대폰 통화내역서(SK,LG유플러스,KT) 삭제 및 편집 필요할 때 휴대폰의 통화기록을 삭제해야하는 상황들이 살면서 한번씩 필요한 경우가 있습니다. 개인의 비밀을 지키기 위함이나 자칫 어떤 오해를 받는 경우에는 피해가 발생하거나 다툼을 피하기 위해서 통화기록을 삭제하는 사람들이 있는데요. 휴대폰상의 통화내역은 기능상으로 선택하여 삭제를 할 수 있지만, 통신사에 저장된 착발신의 기록들을 출력하게 되면 고스란히 자료로 남게 됩니다. 공공기관(은행,법원,회사) 제출용으로 필요시에 통화내역서를 출력하여 제출하는 것에는 따로 개인이 수정하거나 삭제를 하는 경우 사문서 위조라는 범죄가 될 수 있지만,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로 수정 편집하는 것을 전문적으로 해주는 업체는 존재합니다. 1. 본인의 통신사에 통화내역서 출력을 신청합니다. 2. 출력한 통화내역서의 전체 출력수와 수정 및 삭..
썸이미지 대머리되는꿈 머리빠진꿈 길몽? 흉몽? 탈모꿈해몽 87가지 깜짝 비밀? 어린시절 머리를 참 깎기 싫었습니다. 당시에는 시골에서 살아서 머리는 명절날에 깎았습니다. 명절날이 다가오면 읍네에 하나 밖에 없는 이발관이 붐빕니다. 순서를 기다려서 머리를 깎습니다. 머리를 깎다가 졸기도 했습니다. 이발 중 졸다보면 이발관 아저씨가 쿡하고 때리기도 했습니다. 다른 아이들은 빨리 순서가 돌아오기만을 기다렸습니다. 그렇게 해서 간신히 머리를 깎았습니다. 아이들은 그렇게 머리를 깎았지만 어른들은 머리에 뭔가를 바르더니 정말 멋지게 변신을 했습니다. 어른이 되면 저렇게 멋진 머리를 간직해야 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그런 시절은 지나고 지금은 곳곳에서 머리를 깎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제는 예전의 이발관 풍경은 볼 수가 없게 되었습니다. 추억 속에서만 남았습니다. 요즘에는 미용실에서도 남자들..
썸이미지 김장김치꿈 길몽? 흉몽? 배추김치꿈해몽 75가지 놀라운 비밀? 가을걷이가 끝나고 겨울을 준비할 무렵 논이나 밭에서 배추를 뽑아 김장을 힘들게 담갔던 추억이 새록새록 납니다. 그 김장의 추억 때문인지 그날밤 꿈에 잘 익은 김치를 먹고 있었습니다. 어찌나 맛이 있었던지 기분조차 좋았습니다. 꿈이었지만 너무나도 맛이 좋았습니다. 그다음 날 일어나서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그날 오후 좋은 소식이 날아들었습니다. 지인에게 어려운 부탁을 했었는데 그 지인이 가타부타 아무런 말을 하지 않는 거예요. 사실상 거절로 알았습니다. 어떡해야 하나 하고 고민을 하고 있었습니다. 누구에게 부탁을 해야 할지 막막했습니다. 그러면서 그 부탁을 했다는 사실조차 잊었습니다. 그런데 그 지인이 부탁을 들어준 거예요. 잘 익은 김치꿈이 적중한 셈이지요. 꿈이 생각했던 것보다 척척 들어맞으니 기분조차 ..